역사가 깃든 500년 전통의 맛

강릉초당두부 유래

초당두부는 조선시대부터 현재까지 전해져 내려온
유서 깊은 향토 음식입니다.

초당두부,
450년의 세월을 빚다

초당두부는 조선 최고의 문장가 허균과 허난설헌의 부친, 허엽 선생으로부터 유래되었습니다. 조선전기 삼척부사를 역임했던 그는 집 앞의 약수로 콩을 불리고 깨끗한 바닷물로 두부를 만들었습니다. 그렇게 만들어진 두부는 다른 두부에는 없는 ‘간 맛’이 더해져 보다 고소하고 담백했습니다. 그 후 강릉의 두부는 그 일대부터 명성을 퍼뜨려나갔고, 허엽의 호를 붙여 초당두부라 부르기 시작합니다.

초당두부의 역사에는 민족의 아픔이 서려있습니다. 일제시대와 6.25를 거치며 남자들이 없던 초당마을은 아낙들이 생계를 책임져야했고, 그 시절 두부는 그런 그들에게 있어 그저 단순한 음식이 아닌 가족을 부양할 고마운 ‘생계수단’이었습니다. 이런 한 맺힌 역사 속에서 초당두부의 맛과 전통은 단단해져 갔고 오늘날의 초당두부가 있을 수 있었습니다.

긴 세월 민초들의 삶을 지탱해온 초당두부는
지금도 소박하고 따듯한 맛을 전하고 있습니다.